티스토리 뷰

간에 열을 내려줘야 무병장수 한다

 


한의학에서는 '간열(肝熱)'이라는 표현이 있다. 간에 열사(熱邪)가 있거나 기울(氣鬱)이 되어서 생기는 병이다. 



가슴이 답답하고 옆구리가 아프며 입이 쓰고 마르며 손발이 달아오르고 오줌 색이 붉어진다. 보통 팔다리가 뻐근하고 대변을 보기 어렵고 쥐가 일며 성을 잘 내고 잘 놀라며 힘줄이 늘어지고 힘이 없어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는 증세를 보인다.

 


간에 열이 있다라는 표현은 간의 온도가 높다거나 간이 병들었다는 의미라기 보다는 임상적으로 나타나는 인체 내부열의 여러 증상들을 인체를 정화하는 대표적 장기인 '간의 문제'로 인식하고 '간열'이라 부른다. 

 

이번 시간에는 간열을 다스리는 음식과 방법을 소개하겠다.

 

1. 모시조개

모시조개탕, 그 시원한 국물 아시는가? 그 국물이 맛만 좋은 것이 아니라 간에도 좋다. 모시조개 살에는 타우린과 호박산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약해진 간기능을 회복시키는데 탁월하다. 또 모시조개는 살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껍질도 약효가 있다. 모시조개 껍질을 잘 씻어 말린 다음, 숯불에 구워서 곱게 빻아 하루에 4g를 3~4회 정도 따뜻한 물에 먹게 되면 속이 쓰리고 식욕이 떨어져 있을 때 효과가 좋다.

 

2. 배식초절임

껍질 벗긴 배를 납작납작하게 썰어 유리 용기에 담고 현미식초를 썰어 담은 배가 잠길 정도로 부은 다음 밀봉한 다음 서늘한 곳에 하룻동안 절였다가 1회 20g씩, 1일 3회 공복에 배 를 씹어 먹도록 한다. 병 속에 담긴 식초는 버리지 말고 생수 한 컵에 3~4 스푼을 넣어 마시면 피로회복에 좋다.

 


3. 결명자

결명자는 간에 쌓인 열(熱)을 없애고, 간의 기운을 북돋워주며 간의 독열(毒熱)을 다스린다. 눈에 충혈이 자주 되거나, 눈에 열감(熱感)이 있는 사람, 또는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사람 등이 복용하면 더욱 좋다. 결명자차는 결명자를 물에 깨끗이 씻어 살짝 볶은 다음 ,끓는 물에 적당량의 결명자를 넣어 붉은 빛이 날 때까지 끓여 보리차처럼 수시로 마시는 것이 좋다.

 

4. 부추

부추는 간의 채소라 할만큼 간 기능을 강화하는 작용이 아주 뚜렷한 채소로, 대소장을 보호하고 허리와 무릎을 따뜻하게 하며 인체기능을 북돋우는 역할을 한다. 부추즙은 부추를 찧어 즙을 낸 뒤, 식초 1작은술을 타서 복용하거나 사과즙과 함께 섞어 마시면 된다. 이 밖에도 당근, 호박은 약해진 간에 저하된 비타민 대사를 개선해 주며 등푸른 생선도 중성지방의 함량을 낮추어 간 기능 강화에 좋고, 도미, 닭가슴살, 쇠고기, 장어 등도 간세포에 단백질을 공급해 주는 좋은 식품들이다.

 


5. 간열에 좋은 한약재

동의보감에서는 간열에 좋은 음식 또는 한약재로 석결명, 황련, 저실자(닥나무 열매), 황백(황경피나무껍질), 우렁이즙, 돼지간 등을 나열하고 있다. 하지만 쉽게 구할 수 없는 약재인 만큼 전문한약을 처방 받아 먹도록 한다.

 

6. 간열에 좋은 생활습관

금주, 규칙적인 생활 그리고 적절한 운동, 스트레스 해소이다. 간열을 완화시킬 수 있는 약재 중 일반화 되어있는 약재로는 시호, 황금, 황련, 대황, 인진호, 결명자, 석결명, 구기자, 치자 등이 있다. 음식으로 복용할 수 있는 것은 구기자, 결명자, 인진호, 산수유, 복분자를 차로 해서 복용해도 좋다. 맛이 많이 써서 복용하기가 쉽지 않지만 용담도 간 열에 매우 좋은 약이다.

 


♥좋아요/댓글/공유는 큰 힘이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209,781
Today
697
Yesterday
769
링크
TAG
more
«   2021/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글 보관함